• 열린공단
  • 공단뉴스
  • 보도자료

보도자료

환경공단, 올해 6,413억 원 규모 환경시설공사 발주
  • 작성자
  • 김다영
  • 작성일
  • 2018-01-25
  • 조회수
  • 2,713

환경공단, 올해 6,413억 원 규모 환경시설공사 발주
 ◇ 전년 비해 19% 늘어난 규모로 하폐수처리시설 설치 부문 최다
 ◇ 공사비 400억 원 원주시 단계천 생태하천복원사업 최대 규모


□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(이사장 전병성)은 지난해 발주실적 대비 19% 늘어난 6,413억 원 규모의 2018년 환경시설공사 발주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.

 ○ 올해 시설공사 발주건수는 총 109건으로 지난해 154건, 5,621억 원 발주실적 보다 각각 29%, 45건이 줄어들었으나, 발주금액은 총 6,413억 원으로 14%인 792억 원이 늘어났다.


□ 총 109건의 환경시설공사 가운데 1건은 턴키입찰방식*, 3건은 기술제안입찰방식*으로, 나머지 105건은 적격심사 등 일반입찰방식으로 진행한다.

   * 턴키입찰방식(turn-key) : 건설업체가 설계와 시공을 일괄해 책임지는 입찰방식
   * 기술제안입찰 : 발주기관이 작성하여 교부한 설계서와 입찰안내서에 따라 입찰자가 기술제안서를 작성하여 입찰서와 함께 제출하는 입찰방식

 ○ 턴키입찰은 △이천시 부발공공하수도시설 설치사업 1건으로 388억 원이며, 기술제안입찰은 △음성군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설치사업, △금산군 가축분뇨 처리시설 설치사업, △제주시 환경순환형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설치사업 등 3건으로 공사금액은 총 730억 원이다.


□ 전체 공사를 시설별로 살펴보면, 하·폐수처리시설설치사업 35건, 상수관망사업 23건, 생태하천복원사업 21건, 폐기물처리시설설치사업 12건, 유해대기측정소설치 등 기타 환경시설 18건 등으로 그 중 32%가 하·폐수처리시설설치사업에 집중되어 있다.

 ○ 이중 최대 규모의 공사는 400억 원 규모의 ‘원주시 단계천 생태하천복원사업 시설공사*’로 올해 10월에 발주한다.
     * 원주시 단계천의 복개구간 철거(0.85km) 후 발생할 수 있는 재해요인을 방지하고 원주시내 부족한 녹지를 제공, 지역개발계획을 반영한 친수문화 공간 조성 및 다양한 하천환경 시설의 도입으로 하천환경을 복원(1.65km)하는 사업

 ○ 턴키 및 기술제안입찰방식을 제외한 100억 원 이상 공사는 △남원시 차집관로 정비사업(279억 원), △서산하수처리구역 차집관로 정비공사(271억 원) 등 16건으로 지난해 보다 4건이 늘어났다.


□ 환경공단은 전체 환경시설공사 가운데 총 85건(78%), 5,284억 원을 상반기(6월) 내에 조기 발주함으로써 건설경기 살리기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.
 
□ 한편, 환경공단은 조달청과 양해각서(MOU) 체결을 통해 공단에서 발주하는 추정가격 50억 원 이상의 공사에 대하여 하도급지킴이 시스템을 의무사용토록 함으로써 불공정하도급거래를 개선하고 경제적 약자의 권익보호를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.





□ 올해 발주계획에 대한 상세 정보는 환경공단 누리집(www.keco.or.kr)에서 확인할 수 있다.
   
붙임 1. 2018년 한국환경공단 환경시설공사 발주계획(100억 원 이상).
       2. 질의응답.
       3. 전문용어 설명.  끝. 

  • 현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?
  • 만족도 등록
  • 담당자 : 홍보팀 김철한
  • 전화 : 032-590-3018